투표수 32

제품상세보기

  >  콜라보레이션   >  전체 콜라보레이션   >  제품상세보기

연진영 x 코오롱스포츠

재고가 된 패딩을 활용하여 모듈 소파를 제작하였습니다. 패딩을 가구 오브제로 새롭게 디자인하고 재조합해서 또다른 기능과 가치를 부여해 지속가능성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는 작업입니다. 패딩 체어 시리즈를 만들면서 패딩이 가구가 되었을 때 어색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으면서도 중간중간 포켓과 일정하지 않는 패턴들을 통해 낯선 느낌을 동시에 느끼면 재미있는 포인트가 될 것 같습니다. 더 나아가 전면에 들어나는 것들 이외에 뒤에서 재고로 남게되는 것들에 대해서 우리는 주목하고 책임질 수 있는 모습이 필요한 때인것 같습니다.

Designer.연진영 프로필이동

Maker.코오롱스포츠 프로필이동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