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이너 소개

  >  다자이너   >  전체 디자이너   >  디자이너 소개

  • Designer 박채희
    박채희는 일상의 풍경을 다양한 태도로 공유하고 설득하는 시각적인 관점을 연구한다.
    현재 다양한 사물과 공간을 매체로 작업 범위를 넓혀가는 중이며, 출판사 프랭크북스의 설립자이다.

    경력

    «Supersurfaces»(두성페이퍼갤러리, 2018) «Gorf sht EPEP» (Wrm, 2019), «타이포잔치 (모서리)» (문화역서울, 2019), «100 Films 100 Posters» (전주국제영화제, 2019-2020) 등 다수의 전시에 참여했다. 2020년에는 『WHAT SHOULD WE HAVE FOR BRUNCH & MIDNIGHT-SNACK?』을 출판했으며 전시 «전염과 면역»에 기획단으로 함께 했다.

TOP